마케팅컨설팅,경영컨설팅,교육,세미나 서울시 금천구 두산로 70 현대지식산업센터 A동 1703호 (우측) marketer@jm.co.kr Tel : 02-815-2355 /814-2353 mobile : +82 10-5577-2355

Posted
Filed under 언론보도
[이데일리 윤수만 칼럼니스트] 역세권이나 사람들이 몰리는 핵심상권 주변을 둘러보면 온통 프랜차이즈 점포 천지다. 커피전문점, 치킨점, 제과점 하물며 미용실, 브랜드숍 등등……가히 프랜차이즈 전성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창업박람회를 가보더라도 이미 프랜차이즈 가맹본부가 전체 부스를 차지하고 있고 시장에서 컨설팅을 업으로 삼는 창업전문가 역시 프랜차이즈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핵심상권에 자리잡은 점포 대부분 프랜차이즈로 구성되어 있어 마치 `프랜차이즈=성공창업`이란 공식이 성립되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되는 듯하다.

프랜차이즈 점포는 일반 점포에 비해 상품개발 부담이 적은 반면 프랜차이저에 가맹비외 인테리어 비용을 지급하고 높은 가격으로 물품을 구입하므로 창업비와 원가 비중이 매우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본력이 있는 창업자가 프랜차이즈 점포를 자영업으로 선택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시작부터 소위 시작부터 기본은 하기 때문이다.

시장에서 소비자는 검증된 상품을 선호하고 장소에 구애 없이 그 브랜드만의 같은 서비스를 요구하며 비주얼을 중요시 여기는 경향이 있다. 프랜차이즈는 이러한 소비자의 요구를 모두 반영하므로 대박 수익을 보장하지는 않아도 실패의 위험성이 적은 것이다.

창업을 하는 입장에 있으면 희망과 고민이 순간순간 교차하곤 한다. 낮은 위험에 높은 부가가치 그리고 비전이 있기를 기대하지만 실패는 고려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우리가 기대하는 창업 조건은 시장에서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시장은 수요와 공급에 의해 가격이 형성되고 경쟁을 통해 균형이 유지되고 있는 까닭이다. 즉, 공급자의 서비스와 소비자의 요구가 서로 맞았을 때 비로소 거래관계가 성립되는 구조다.

그렇다면,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서는 어떤 요소를 갖추어야 할까.

해답은 앞에서 찾을 수 있다. 동일한 자본금을 가지고 시작하더라도 프랜차이즈가 창업시장에서 실패가 적은 이유를 검증된 상품(브랜드), 차별성, 비주얼을 갖추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비주얼은 비용을 들여 비교적 빠르게 해결할 수 있지만 브랜드와 차별화는 많은 노력과 시간을 통해서만 얻을 수 있다. 만약 자기만의 브랜드를 가지고 창업에 도전하는데 차별화된 콘셉트가 없다면 무작정 창업에 뛰어 들기 보단 시간을 들여서라도 차별점을 확보하여 브랜드 가치를 올려 경쟁력을 갖추는 편이 좋다.

우리는 시장에서 항상 경쟁의 위치에 놓여 있으며 상황에 따라 매번 선택을 해야 하는 입장에 서기도 한다. 창업자라면 이런 환경에서는 안정을 중시할 수도 있고 수익이나 앞으로 비전을 더 중요한 요소로 간주할 수도 있다.

중요한 건 어떤 방향이든 간에 결국 창업자 본인에게 만족을 주어야 성공적인 창업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물론, 최선의 선택인지 아닌지는 창업자 본인이 판단할 문제다.
이데일리 EFN 윤수만 칼럼니스트 temp@
출처 : 이데일리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1/05/03 10:41 2011/05/03 1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