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컨설팅,경영컨설팅,교육,세미나 서울시 금천구 두산로 70 현대지식산업센터 A동 1703호 (우측) marketer@jm.co.kr Tel : 02-815-2355 /814-2353 mobile : +82 10-5577-2355

Posted
Filed under 언론보도
YSM마케팅컨설팅 윤수만 소장, 공격적 전문인력 양성 과제 지적
윤강희 기자 khyun74@cosinkorea
기사 입력 2013-08-26 16:29
.

▲ YSM마케팅컨설팅 윤수만 소장은 국내 기업이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전문 인력 육성
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내 중견 화장품 기업이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전문 인력 육성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코스인이 8월 23일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떠오르는 차세대 성장시장 아세안을 잡아라’를 주제로 '아세안 화장품 시장 진출 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YSM마케팅컨설팅 윤수만 소장은 '화장품 중견 기업의 아세안 시장 성공, 실패 사례와 시사점'을 주제로 강연했다.

윤수만 소장은 화장품 산업의 글로벌화를 위한 당면 과제로 현지화, 유통시스템, 연력과 상품을 언급하면서 "국내 중견기업의 해외 사업 방식은 대부분이 해외사업관리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며 "단순히 외국어에 능통하다고 해외 영업을 잘 하는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 소장은 "해외 수출 자체가 목적이고 리스크 회피를 위해 소극적인 해외 영업을 진행할 수 있지만 글로벌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인력에 대한 투자와 해외 시장에 맞는 상품라인 재정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동남아시아의 주요 국가가 한-아세안 FTA 협정국이기는 하지만 국가별 비즈니스 환경에 상당한 차이가 있고 까다로운 것이 특징으로 선진국에 비해 아직은 경쟁력이 약한 국내 화장품 기업은 중장기 관점에서 일부 국가에 한하더라도 현지화에 투자와 집중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동남아시아 지역도 대도시 유통은 대형화와 프렌차이즈화 되고 있기 때문에 한국산 화장품 브랜드의 경쟁을 탈피해 선진국형 유통의 PB, PL 시장을 공략 좋은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윤수만 소장은 국내 중견 기업들이 해외 시장 진출 시 걸림돌이 되는 것으로 “△위생허가 등 높은 인증비용 △국내와 다른 문화적 차이 △국내 중견기업의 장기적 투자 부담 △국내 브랜드간 경쟁”으로 손꼽으며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해서는 직접 진출과 유통 대행 방식을 결정하고 마케팅 전략 등 시장을 컨트롤 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해외 시장은 현지법인 또는 파트너쉽을 체결한 회사를 통해 해외 시장에 진출해도 장기적인 투자는 필수”라며 “해외 시장도 유통의 다변화와 함께 소비자 선택권이 넓어진 상태이기 때문에 단순히 물건만 수출해서는 판매할 수 없다. 어떤 유통, 어느 위치에 상품을 진열하고 판매하는 전략이 필요하기 때문에 단순한 상품 수출보다는 마케팅 등 상품과 결합된 시스템을 수출하는 방안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 코스인코리아(http://www.cosinkorea.com)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3/09/11 11:48 2013/09/11 11:48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