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컨설팅,경영컨설팅,교육,세미나 서울시 금천구 두산로 70 현대지식산업센터 A동 1703호 (우측) marketer@jm.co.kr Tel : 02-815-2355 /814-2353 mobile : +82 10-5577-2355

Posted
Filed under 언론보도
녹색연대 화장품 포럼서 소비자 신뢰 확보 방안 집중 지적
윤강희 기자 khyun74@cosinkorea
기사 입력 2013-07-24 17:18
.

▲ 유기농 화장품의 신뢰 확보를 위해 한국형 인증기관 설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유기농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기농 화장품 시장 역시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최근 유기농 화장품의 표시위반과 허위, 과장광고 사례가 적발되면서 국내 유기농화장품 인증기관 지정을 비롯해 사전, 사후관리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유기농 화장품의 소비자 신뢰를 확보와 국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한국형 유기농 화장품 인증기관' 지정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대두됐다.

이에 소비자들의 안전한 유기농 화장품 사용을 위한 성분의 안정성과 위해 평가를 위해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가 주관하고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주최한 제3차 화장품 포럼이 ‘유기농 화장품 신뢰성 제고를 위한 관리방안’을 주제로 개최됐다.

이번 포럼에서 KIST 류재천 독성학 교수가 조장으로 나선 지정토론에서는 숙명여자대학교 향장미용전공 김주덕 교수, YSM마케팅컨설팅 윤수만 소장, 대한화장품협회 장준기 상무, 콧데 장동일 대표, 식약처 화장품정책과 이채원 사무관, 컨트롤유니온 이수용 팀장, 한국소비자원소비자안전국 하정철 팀장이 패널로 참여해 우리나라 유기농 화장품 산업 발전 방안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이날 참가한 패널의 공통된 의견은 우리나라 유기농 화장품 산업 발전과 소비자 신뢰도 제고,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한국형 유기농 화장품 인증기관 지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식약처, 12월까지 유기농 화장품 고시 제정 목표

식약처 화장품정책과 이채원 사무관은 “유기농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유기농화장품 역시 국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산업이 확산, 발전돼야 한다. 식약처는 유기농 화장품의 정확한 정보 전달과 기준을 명확히 하기 위해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사무관은 "유기농 화장품 관련 고시는 12월까지 제정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하고 "특히 인증제도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식약처에서는 정부 주도와 민간 주도의 인증제도 모든 부문에 대해 검토 중이다. 시장이 발전하고 소비자와 업계에 유기농 화장품에 대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숙명여대 김주덕 교수는 “외국의 경우 유기농 인증을 민간 주도로 하고 있다. 국내 기업들이 유기농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외국의 인증기관에 많게는 1000만원의 외화를 소비하고 있다”며 “국내 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한국형 인증기관 설립이 절실하다. 일각에서는 한국형 유기농 인증이 무역장벽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지만 기능성 화장품의 경우를 보더라도 크게 문제가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내 인증기관 지정 통해 경쟁력 강화, 소비자 신뢰도 높여야


콧데 장동일 대표는 “사회와 산업이 지속가능한 시스템을 추구하고 있기 때문에 유기농 화장품은 우리나라 화장품 산업이 가야할 길이다. 최근 우리나라도 유기농 화장품을 실현할 하드웨어적인 기반은 마련됐다. 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에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장 대표는 “기업을 운영하는 입장에서 해외 시장 진출 시 유기농 인증기관의 필요성을 몸소 느꼈다. 국내 인증기관 지정을 통해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소비자 신뢰를 높여야 산업이 성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YSM마케팅컨설팅 윤수만 소장은 “유기농 화장품의 핵심 키워드는 ‘신뢰’다. 소비자들은 유기농 화장품이라는 이름만으로도 제품을 구입한다”며 “소비자가 믿고 구입할 수 있는 유기농 화장품 개발을 위해 제도적으로 뒷받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포럼에 방청객으로 참가한 화장품 업체의 한 관계자는 “유기농 화장품 규모는 우리나라 전체 화장품 시장의 1% 정도다. 소비자는 유기농 화장품 뿐 아니라 기능성 화장품의 선택 시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이 효능과 효과”라며 “유기농 화장품 기준을 너무 엄격하게 만들면 소비자가 원하는 수준의 유기농 화장품을 개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민간 주도 인증기관 지정 통해 소비자에 올바른 이익 제공해야


이어 그는 “유기농 성분의 함량이 높다고 꼭 좋은 것은 아니다. 유기농 화장품이 소비자들에게 어떤 편익을 제공해야 하는지 고민해야할 때 이지만 최근 분위기는 유기농 성분 함량만 부각되고 있어 문제”라며 “정부 또는 민간 주도의 인증기관 지정을 통해 유기농 화장품이 소비자에게 올바른 이익을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 앞서 컨트롤유니온 이수용 팀장이 ‘해외 유기농 화장품 인증기준과 국내 인증 현황’, 한국소비자원소비자안전국 하정철 팀장이 ‘유기농 화장품의 성분 표시실태와 개선방안’을 주제로 발표했다.

 

출처 : 코스인코리아 (http://www.cosinkorea.com)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3/09/11 11:35 2013/09/11 11:35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